just be lived

『나쁘게 말하다』

poem 2013.02.26 03:10 by Zetetic

나쁘게 말하다   - 기형도



어둠 속에서 몇 개의 그림자가 어슬렁거렸다

어떤 그림자는 캄캄한 벽에 붙어 있었다

눈치챈 차량들이 서둘러 불을 껐다

건물들마다 순식간에 문이 잠겼다

멈칫했다, 석유 냄새가 터졌다

가늘고 길쭉한 금속을 질질 끄는 소리가 들렸다

검은 잎들이 흘끔거리며 굴러갔다

손과 발이 빠르게 이동했다

담뱃불이 반짝했다, 골목으로 들어오던 행인이

날카로운 비명을 질렀다



저들은 왜 밤마다 어둠 속에 모여 있는가

저 청년들의 욕망은 어디로 가는가

사람들의 쾌락은 왜 같은 종류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쁘게 말하다』  (0) 2013.02.26
『잎 속의 검은 잎』  (0) 2013.02.26
『희미한 옛 사랑의 그림자』  (0) 2013.01.13

『잎 속의 검은 잎』

poem 2013.02.26 02:52 by Zetetic

기형도 유고 시집 <잎 속의 검은 잎>

정리: 문학평론가 김현, 문학과지성사 펴냄


作(시작) 메모


 "나는 한동안 무책임한 자연의 비유를 경계하느라 거리에서 시를 만들었다. 거리의 상상력은 고통이었고 나는 그 고통을 사랑하였다. 그러나 가장 위대한 잠언이 자연 속에 있음을 지금도 나는 믿는다. 그러한 믿음이 언젠가 나를 부를 것이다. 나는 따라갈 준비가 되어 있다. 눈이 쏟아질 듯하다." (1988. 11)   - 기형도



 "오랫동안 글을 쓰지 못했던 때가 있었다. 이 땅의 날씨가 나빴고 나는 그 날씨를 견디지 못했다. 그때도 거리는 있었고 자동차는 지나갔다. 가을에는 퇴근길에 커피도 마셨으며 눈이 오는 종로에서 친구를 만나기도 했다. 그러나 시를 쓰지 못했다. 내가 하고 싶었던 말들은 형식을 찾지 못한 채 대부분 공중에 흩어졌다. 적어도 내게 있어 글을 쓰지 못하는 무력감이 육체에 가장 큰 적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나는 그때 알았다. 

 그때 눈이 몹시 내렸다. 눈은 하늘 높은 곳에서 지상으로 곤두박질쳤다. 그러나 지상은 눈을 받아주지 않았다. 대지 위에 닿을 듯하던 눈발은 바람의 세찬 거부에 떠밀려 다시 공중으로 날아갔다. 하늘과 지상 어느 곳에서도 눈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그처럼 쓸쓸한 밤눈들이 언젠가는 지상에 내려앉을 것임을 안다. 바람이 그치고 쩡쩡 얼었던 사나운 밤이 물러가면 눈은 또 다른 세상 위에 눈물이 되어 스밀 것임을 나는 믿는다. 그때까지 어떠한 죽음도 눈에게 접근하지 못할 것이다." (1988. 11) - 기형도



1989년 3월 7일. 기형도의 죽음에 대해 "원효가 사복의 어머니를 위해 부른 계송의 어조"의 김훈의 추모사


 "가거라, 그리고 다시는 생사를 거듭하지 말아라. 썩어서 공이 되거라. 네가 간 그곳은 어떠∙ 누런 해가 돋고 흰 달이 뜨더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쁘게 말하다』  (0) 2013.02.26
『잎 속의 검은 잎』  (0) 2013.02.26
『희미한 옛 사랑의 그림자』  (0) 2013.01.13

『글1』

thinking about 2013.02.26 02:11 by Zetetic

어쩌면 내가 읽고 듣고 보는 모든 것들이, 취향을 계발하는 것에 지나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구스타프 말러

프레드릭 쇼팽

장사익


에곤 쉴레

에드바르트 뭉크



김훈

고종석

정현종

장정일

기형도

황인숙

이성복


이 이름의 조합들이 모두 취향에 불과한 것들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 3 4 5  ... 15 
BLOG main image
just be lived
0.9%
by Zetetic

카테고리

Posted by Z (45)
thinking about (22)
review (7)
journal (4)
stuff (2)
scrap (6)
classical music (1)
poem (3)

티스토리 툴바